해방신학은 가톨릭 교리에 반한다.
거대한 거짓: 사회주의에 관한 교황 베네딕트 16세의 회..
투자와 공동선 Investment and the Commo..
성모마리아님
Pope proposes serenity of Mary..
On The Unfolding of God's Self..
Pope Says Liturgical Abuses De..
종북(從北)구조의 본질과 수술법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이사장 문재인)'
서울수복 기념식에 불참한 골수좌익분자 박원순 서울시장
정의로운 체제로서의 자본주의
복거일
삼성경제연구소
임광규..

기사 확대 기사 축소
종북(從北)구조의 본질과 수술법
류철희 바오로 
 

趙甲濟
대한민국이 국가적, 헌법적 결단으로 해체시켜야 할 從北구조는

자유민주주의와 공존할 수 없는 일종의 암세포이다.

북한정권이 60여 년간의 끈질긴 對南(대남)공작으로

만들어낸 反국가적,

反헌법적 조직이고, 한국의 적화를 위한 전략적 교두보이기도 하다.

1970년대에 씨를 뿌리고, 80년대에 대학가에서 꽃을 피우고,
90년대 정치권으로 진입하고, 2000년대 이후 정권 속으로 들어온

세력이다. 한 때 대한민국의 조종실을 차지하였으며 지금도

국가 중심부에 침투된 상태이다.

대한민국의 심장과 뇌수에 박힌 대못 같은

이 종북구조의 기본 성격은

反대한민국, 反자유민주주의이다.

진실, 염치, 양심, 正義, 자유, 교양, 예절을 파괴하는

바이러스이자 공동체의 적()이다.

김영삼(YS) 정권은 좌파宿主(숙주) 역할에 충실하였다.
이념적 교양이 부족하였던 김영삼(YS)은 좌파에 이용되어 종북세력에

활동 무대를 제공하였다.

盧泰愚(노태우) 정부가 불법화하였던 전교조를

합법화시켜주기 위한

前 단계로서 해직교사들을 복직시켰다.

한국 현대사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역사관을 채택, 종북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정도를 넘어서 정당성을 부여하였다.

자신의 지지세력인 보수층을 분열시켜 김대중 집권의 길을 열었다.
김대중 정권은 6.15 선언을 통하여 김정일 정권과 결탁,

對南(대남)적화 전략에 협조하였다.

 

김대중은 국가보안법을 사실상 死文化(사문화)시켜

간첩과 공작원들을 편하게 해주었다.

공권력을 남용, 김정일 세력, 즉 종북세력을 지원하고,

대한민국 수호 세력을 탄압하였다.

從北좌파세력의 핵심인

전교조, 민노총, 민노당, 참여연대의 활동을 지원하였고

민보상 위원회를 설치,북한정권을 위하여 복무한 인사들을

민주화 운동가로 둔갑시키는 길을 여는 한편

KBS MBC를 좌경화시켜 종북좌파의 활동을 응원하고

대한민국 세력을 위축시키도록 조종하였다.

김대중 세력은 반공적인 李仁濟(이인제)를 배제하고

자신의 종북노선을 계승할 노무현의 대통령 당선을 지원하였다.
그는 對北(대북)송금과 퍼주기로 敵의 핵개발을 도왔다.

북한정권은 우리가 갖지 못한 두 가지 전략적, 정치적 무기,

즉 北核과 從北세력을 갖게 되었다.


노무현 정권은 김대중이 시작한 從北좌경화를

전면적으로, 全국가적으로, 汎사회적으로 심화시키는 한편

김정일의 대리인 역할도 했다.

과거사 위원회를 설치, 대한항공기 폭파 사건까지 재조사하여

북한정권에 면죄부를 주려고 음모하였다.

종북단체 출신들을 청와대 등 권력층 핵심부에 집중 배치,

애국세력을 탄압하고, 국정원의 간첩 수사를 방해하였다.

북한정권이 핵실험을 해도 금강산 관광을 중단시키지 않고

韓美(한미)연합사 해체를 밀어붙였다.


종북좌경 세력에 우호적인 이용훈을 대법원장으로 임명하였다.

일개 행정기관인 과거사 위원회가 대법원의 확정판결을 뒤집는

판정을 해도 이용훈은 항의 한 마디 하지 않았다.

사법부가 동사무소 수준으로 전락하고

국가반역자에 우호적인 판결이 속출하였다.

노무현은 민노당, 민노총, 전교조의 불법활동을 방조하였다.

이들의 법치파괴에 방해가 되는 경찰청장은 잘랐다.

김대중, 노무현은 대통령 사면권을 남용,

간첩 등 反국가사범을 풀어주고 복권시켜 정치를 하도록 도왔다.

 

‘從北癌(종북암) 환자’대한민국은 수술을 피할 수 없다!
4. 김정일-김대중-노무현은 종북세력을 키우는 데 협력하였다.

김대중-노무현은 그런 반역적 행위를 함에 있어서

대통령의 헌법상 직무인 國基(국기)수호 의무를 위반하고

國憲(국헌)을 짓밟았다.
정권의 뒷받침 속에서 전교조-민노총-민노당-방송-법원-이른바

시민단체-교육계-종교계에 걸쳐 거대한 종북좌파 연대 세력이

형성되었다.

이들은 한국 현대사를 부정하고, 대한민국 건설세력을 매도하며,

친북反美 노선을 미화하고,종북좌파세력의 법치파괴 행위를 눈감아

주었다. 언론, 법원, 정치, 교육계, 종교계의 주도권이

이들에게 넘어갔다.


이로써 국가파괴세력 斷罪(단죄) 기능이 마비되고

국민교양과 국기능이 파탄되었다.

2007, 이들의 깽판에 질린 국민들이 궐기, 선거를 통하여

從北 10년을 끝장냈다.

 

5. 李明博(이명박) 2007년 大選(대선) 2008년 총선을 통하여

국민들이 몰아준 압도적 지지를 종북척결에 쓰지 않았다.
이념적 확신이 약한 이들로 국가지도부를 구성,

종북구조 해체라는 역사적 사명을 거부하고,

종북의 눈치를 보면서,

헌법의 칼을 뽑지 않고, 구조적 대응을 하지 않았다.


국민세금을 종북정당에 제공, 法治와 安保를 파괴하도록 돕는

일종의 국가적 자살행위를 방치하였다.

종북좌파적 역사관이 담긴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하였다.
그는 중도실용이라는 비겁한 기회주의로 일관, 허점을 보임으로써

종북세력의 반격을 불렀다.

종북좌파의 복지포퓰리즘 선동에 굴복한 새누리당도 좌경화하여

그들과 낭비적 정책 경쟁을 벌였다.
종북세력은 국군이 敵軍에게 당한 천안함, 연평도 사태 때

노골적으로 적편을 들었다.

그렇게 해도 선거에서 연승하니 4 ;11 총선 전에

종북本色을 드러내고 민통당-통진당의 '두통연대'를 결성하였다.
이들이 합의한 정책의 핵심은 국군을 無力化시키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변혁하기 위하여

공무원 집단을 좌경화시키겠다는 것이었다.

이들은 국회장악을 자신하면서 종북本色인

저질-오만-반역질을 공개적으로 저질렀다.
통진당은 轉向(전향)하였다는 증거가 없는

在日(재일) 동포 간첩 前歷者(전력자)를 비례대표로 공천하였다.

체제 위기감을 느낀 유권자들이 막판 뒤집기에 성공,

체제를 수호하였다.

최악을 피하기 위하여 次惡(차악)인 새누리당에 국회 과반수

의석을 주었다.

그 후론 “종북은 안 돼”가 시대정신이 되고 있다.
6. 2012년 大選으로 가는 길목에서 가장 큰 쟁점은

종북문제가 될 것 같다.

정부와 여당은 이를 쟁점화시키지 않으려 하였으나

분노한 국민들이 정면승부를 강제하는 형국이다.

4.11 총선으로 확인된 종북의 정체를 12월 大選으로 정리하는 게

국가적 책무이자 역사적 사명이 되었다.
종북구조 해체는 북한정권의 자신감을 약화시켜,

정권 붕괴로 가는 길을 재촉할 것이다.

이는 자유통일을 넘어 一流국가 건설로 가는 길이다.

종북구조를 해체하면 모래주머니를 차고 달리던 대한민국이 펄펄

날 것이다. 안보, 법치, 교육, 국민정신 분야에 퍼져 정상적 발전을

막아오던 암세포를 제거하면 경제성장률은 늘고 범죄발생률은

줄 것이다. 국민교양 수준도 향상될 것이다.
6()o 300만의 죽음으로 공산주의의 악마성을 가르쳤다면

지금은 피를 흘리지 않는 제2 6()o 전쟁이다.
毛澤東(모택동)의 말대로 전쟁은 피를 흘리는 정치이고,

정치는 피를 흘리지 않는 전쟁이다.

종북과의 싸움에서 대한민국 세력이 최종 승리하는 것은

한반도를 평화지대로 만들어 동북아의 번영을 보장하는 일이며,

세계사의 발전과 인류의 행복에 기여하는 일이다.

7. 이제‘從北癌(종북암)환자’인 대한민국은 종북구조 해체라는

암세포 절제 수술을 피할 수 없는 단계에 왔다.

從北癌(종북암)의 특징은 국가의 신경정신 분야를 주로 공격하고

특히 抗體(항체)를 無力化(무력화)시킨다는 점이다.
이 병에 걸리면 기억력, 도덕적 분별력, 彼我(피아) 식별력,

양심, 염치, 예절감각이 마비된다.

반면 自害的(자해적) 공격력이 강해진다.

특히 애국자들을 골라서 괴롭힌다.

건강한 세포로 위장, 암세포임을 특정하기 어렵다.
가장 유효한 판정법은 이른바 ‘김동식 공식’이다.

진보와 민주로 위장하고 있지만

北에 대하여 아래 다섯 가지는 절대로 비판하지 못한다.

세습, 주체사상, 지도자, 人權문제, 사회주의 체제.

온몸에 퍼진 암세포를 감기약으로 치료할 순 없다.
진실의 방사선 치료와 함께

엄정한 법집행이란 執刀(집도)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의 適期(적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8. 종북구조의 해체는 合憲的(합헌적) 방법에 따라야 한다.

종북세력을 量産한 反대한민국적 역사관, 계급투쟁적 세계관,

굴종적 對北觀을 무력화시키고 이런 흐름에 영합한 공무원들을

제거해야 한다.

'진실의 폭로'가 가장 유효한 무기이다.

진실의 힘으로 국민 여론을 反종북으로 돌려놓으면

다른 일들도 편해진다.


헌법 제8조에 따른 종북정당 해산,

국가반역 - 정치부패 - 병역기피 前歷者(전력자)에 대한

영구적 公職(공직) 취임 금지 입법,

대통령의 사면권 제한, 6()o 및 천안함 폭침 같은

敵의 전쟁범죄행위를 부정하는 자 처벌법 제정,
국가반역자의 민주화운동가 판정 취소,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초법적 위원회와 역사 교과서 폐기,

국가보안법의 엄정 집행, 북한인권법 통과 등은

아직도 交戰(교전)상태인 나라의 체제 방어를 위한

필수적이면서도 최소한의 조치이다.
이런 제도는 한국보다 안보 상황이 좋았던 서독에서

운영하였던 것들이기도 하다.

국가 지도층이, 자유와 민주를 지키는 일을 부끄럽게 생각하고,

종북반역자들이 국가를 해치는 일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

하느님도 구제할 수 없을 것이다.

9. 종북폭로는 진실과 상식에 기초하여

도전적으로, 공격적으로, 인간적으로 해야 한다.

탄압으로 비치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챔피언의 태도를 취하면 안 된다.
우리가 진정한 진보 - 개혁 - 평등- 통일세력이고 저들이

수구반동(守舊反動)의 특권층이자 反통일세력임을 알려야 한다.

남북한 좌익 연합세력은 민족반역집단이다.
혁명적인 民心 변화: "요사이는 輿論(여론)

言論(언론)을 만든다.
언론이 從北비판을 거침 없이 할 수 있게 된 것은

독자들의 열화(熱火)와 같은 지지가 있어서 가능하다.
독일통일을 주도한 위대한 외교 - 정치가 비스마르크는

정치의 한계를 안 사람이다.

그는 '政治는 정확한 과학이 아니다.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다' 라고 했다.

'사람들이 大勢를 만들 수는 없다.

그 大勢를 타고 방향을 모색할 수 있을 뿐이다'라는

말도 남겼다.

그렇다면 누가 大勢를 만드는가? 하늘인가, 역사인가?

지난 4.11 총선 이후 한국의 民心이 크게 우회전하고 있다.

적어도 "從北은 안 돼"라는 생각들은 大勢化된 것 같다.
선거 전에 例事이던 "요즘 세상에 빨갱이가 어디 있나"라는

말은 헛소리처럼 들린다.

국회의원에 대한 사상 검증 찬동률이 70%이다.
한 큰 신문사 사회부장은 "언론이 여론을 만들기도 하지만

요사이는 여론이 언론을 만든다"고 했다.

언론이 從北비판을 거침 없이 할 수 있게 된 것은

독자들의 熱火와 같은 지지가 있어서 가능하다고 했다.

종북비판을 하지 않으면 오히려 독자들이 불평한다고 한다.
SNS 전문가는 "트위터 세계에서 총선 전엔 左右 분포가

90 10 정도였는데, 요사이50 50이다.

거의 혁명적 변화"라고 했다.

"종북문제에 관한 한 말싸움에서 右派가 이기고 있다"는 것이다.

총선에서 이기려고 진보당과 정책연합으로 손을 잡았던
민주당 안에서도 從北黨과는 결별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사실은 종북성향 의원들이 민주당 안에 더 많다.
총선 전 =여론조사에서 안철수씨는 박근혜씨를

10% 포인트 정도 이겼는데,

요사이는 5~10% 정도 지고 있다.

이것도 상당히 높은 편이다.

기성정치를 무조건 불신하는 이들 중 상당수가 안철수 지지인데,

그가 기성정당, 예컨대 민주당과 손을 잡는다면

이 지지층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텔레비전 토론회에서도

요사이는 우파가 左派를 누르는 경우가 많다.

좌파 대변자들은 기가 꺾인 모습이다.

지식인층의 의식변화 속도보다

보통사람들의 그것이 더 빠른 듯하다.

이게 혁명의 본질일 것이다.

革命期엔 대중의 각성이 앞서간다.
이런 변화의 핵심은 언론이 從北을 진보라고 미화하지 않고

종북이라고 부르기 시작한 점이고

從北좌파 세력이 자충수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親盧세력이 막판에 결집,모바일 투표로 이해찬씨를

민주당 대표로 뽑은 건 이런 大勢를 거스른 행동이다.
從北청산을 거부하는 이해찬의 등장으로

오히려 종북문제가 大選의 큰 쟁점이 될 것이고,

이는 새누리당에 유리한 판을 만든다.

大勢를 타는 세력과 거스르는 세력이 맞서면

後者가 이길 수 없다.

다만 새누리당이 大勢를 탈 것인지,

구경만 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민주국가에선 民心이 선거를 통하여 정권을 결정한다.

여론이 바뀌면 정치가, 정치가 바뀌면 역사가 달라진다.

大勢는 사람이 만드는 게 아니고 여론이 만든다.

사람들의 생각이 모이고 상호 작용하여

여론을 형성하는 과정은 신비롭기도 하다.
그래서 비스마르크는

인간이 역사의 大勢를 만드는 게 아니라고 말했을지 모른다.

아니면 19세기 제국주의 시절의 정치인이라

여론의 무서움을 實感한 적이 없어

그런 말을 했을 가능성도 있다.
從北청산론이

從北구조의 해체를 결과해야 진정한 국민혁명이 될 수 있다.

종북구조란 反대한민국적 역사관과 이념을 딛고 있는

민보상 위원회, 전교조, 진보당, 민주당 같은 조직과 제도들이다.
이 구조는 먹고 사는 문제로 서로 엮이어 있고

북한정권의 비호를 받는다.

敵軍이 國軍을 쳐도 敵軍 편을 들 정도로 믿는 구석이 있다.

民心의 변화는 그 믿는 구석의 일각을 무너뜨리고 있는 것이다.
이번 여론의 변화는 새누리당이 주도한 것이 아니다.

새누리당은 從北과의 싸움을 피했다.

보통 유권자들이 從北좌파의 행패를 물끄러미 지켜보다가

"이건 도를 넘었다"고 판단, 막판에 선거에 개입,

大역전승을 만들었다.

그런 점에서 '아래로부터의 혁명'이다.

혁명 중에선 순종이다.

반세기에 걸쳐 代를 이은

反국가단체-이적단체 - 주사파 출신 국회의원 등
조갑제닷컴
아래 22명의 국회의원(20) 및 당직자는,

反국가단체, 이적단체, 주사파(김일성추종세력) 조직 등에

가담한 전력자들이다
최기영, 강종헌은 간첩으로 복역한 인물이다.

이들을 연대별로 분류하면 반세기에 걸친다.

종북좌익 조직과 인맥의 끈질긴 흐름이다.

이들은 대한민국에 대한 충성을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反국가적-反헌법적 성향을 갖고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서독 같았으면 이런 이들은 출마는커녕 공직자가 될 수 없다.

이렇게 위험한 인물들을 이렇게 많이 당선시켜

국회에 들어가도록 허용한 나라는

국가적 자살을 선택하였다는 평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

19代 국회가 난장판이 되는 것을 막는 방법은

국민들의 각성과 감시, 그리고 북한정권 무너뜨리기이다

1960년대 사건: 북한지하당인 통일혁명당 사건 연루자

태국기 짓밟는 한멍숙(민주당)
1970년대 사건: 좌익혁명 조직인

남조선민족해방준비위원회(남민전) 사건 연루자 이학영(민주당),

이재오(새누리당).

재일교포 간첩 사건 主犯 강종헌(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1980년대 사건: 利敵단체

三民鬪委(삼민투위) 연루자 오병윤(진보당),

강기정·김경협(민주당).

反국가단체 CA그룹 사건 연루 민병두(민주당).
利敵단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출신:

김태년,박홍근, 이인영, 임수경, 오영식, 우상호, 정청래,

최재성(민주당).

김일성 추종 주 사파 지하조직 구국학생연맹(구학연) 출신

김기식(민주당)
1990년대 사건: 反국가단체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 사건

연루자 이석기(진보당).

 

反국가단체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자

은수미(민주당). 利敵단체 한총련 출신 황선(진보당 비례대표)

2000년대 사건: 利敵단체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출신
김재연(진보당.)

일심회 사건 간첩 출신 최기영(진보당 정책기획실장)
2010년대 사건: 북한 지하당 왕재산 간첩단 사건에

민노당원들과 국회의장 정부비서관이 연루.

대한민국 참 이상한 나라다

완전 공산 추종자들을 국회의원으로 만들어 주는 놈들

그놈들이 모두 간첩이라고 본다

잘못하면 이나라가 김정은이 밑에서

신음하는 공산화 될것 같다.

무두다 정신차려야 한다

 

 

 


입력날짜 : 2012-10-23 (11:31), 조회수 : 2796
 백자평쓰기
 * 성명 * 비밀번호
 * 내용
 
*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기사와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원수를 사랑 하여라~
성령은 비둘기처럼 내려 오..
성령님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
하느님은 인간을 하느님의 형..
하느님은 존재 하시는가?
중국 전교여행을 회상하며
원수를 사랑 하여라~
성령은 비둘기처럼 내려 오..
하느님은 존재 하시는가?
성령님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