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신학은 가톨릭 교리에 반한다.
거대한 거짓: 사회주의에 관한 교황 베네딕트 16세의 회..
투자와 공동선 Investment and the Commo..
성모마리아님
Pope proposes serenity of Mary..
On The Unfolding of God's Self..
Pope Says Liturgical Abuses De..
종북(從北)구조의 본질과 수술법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이사장 문재인)'
서울수복 기념식에 불참한 골수좌익분자 박원순 서울시장
정의로운 체제로서의 자본주의
복거일
삼성경제연구소
임광규..

기사 확대 기사 축소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이사장 문재인)'
류철희 바오로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이사장 문재인)'

최근 "자살한 노무현" 기념사업을 위해

180억원의 국고지원을 신청했다고 한다.

총 사업비 600억원 중 420억원은 모금 등을

통해 조달하고 180억원을 국가 예산으로

지원해달라는 내용이다.


이 사업계획에 따르면, '서울 노무현 센터'

'봉하 노무현 기념관' 등 기념관 건립과

사료편찬 사업, 묘역 생태공원, 전시열람 사업,

연구사업, 교육사업, 운영비 등으로

당초 총 700억원이 필요한 것으로 되어있었으나

행안부의 조정으로 600억원으로

변경되었다고 한다.

정부는 아마 지원해 줄 생각인 것 같다.

이명박의 소위 "너도 좋고 나도 좋고 다 좋고"

"중도" 논리에 의해, 또는자신의 퇴임후를생각한

보험으로 까짓것 180억원 쯤기분 좋게지원해줄

요량인 것으로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자살한 그를 위해 국민장까지 치뤄줬으니.

못할것도 없고.

 

한마디로 "놀고 있다" 말이

저절로 나온다.

아내와 아들 딸 사위는 물론 그의 형까지 가세하여

온 가족이 두루뭉수리가 되여 떳떳치못한

더러운 재물로 허기를 매우려다가 들통이 나

검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그 재물도

안 뺏기고 자신의 부도덕한 난감한 처지도

모면할 수단으로부엉이 바위서 투신자살을선택한,

국민들은 너무나 낯뜨거운 전직 대통령에 대해

뭘 기념하겠다는 건지

황당하기짝이없다.

뿐만 아니라 노무현 정권은 대한민국 근대화의

큰일꾼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사업을

친일파 독제자 라는

핑게를 열거하며 적극적으로 방해했다.

더 나아가 대한민국역사를 송두리채부정하고,

미국등참전17개국만 없었다면

벌써 통일이 돠였을 것이라며

애통해 하며 이들이 바로 통일의 방해자운운하고

이 나라를 지켜온 보수는 '별놈'이고,

공경해야할 나이든 사람들은

투표장에도나올 필요 없는

뒷방 꼴통 존재로 전락시켰다.

지금 부모들이 자식들에게 수모를 당하는 풍조도

우연이 아니다.

한반도 통일을 눈앞에둔 결정적 순간에 6.25전쟁에

개입참전하여 분단의 비극을 고착화시킨

중국의 모택동을 존경한다고 했고,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호언장담 하는

김정일을"호쾌한 지도자"라고치켜세우고

'만수대'에서는 생지옥의 북한동포에 대한 말은

한마디 없이

"인민의 행복이 이뤄지는 영예의전당"이라는

잠꼬대를 방명록에 서슴없이 썼다.

그의 비뚤어진 언행과행적은 책으로 엮어도

한 두권으로는 모자란다.

청와대에 성형의사를불러다 부부듀엣으로

눈쌍거풀 수술하고 기자들 앞에 나타나

"기자 여러분! 내 쌍꺼풀 예쁩니까?"

너스레를 떨고,

동창회하는것 쯤은 애교로 봐 줄 수도 있다.

그러나 그의 인생 자체가 편법과 반칙으로 일관했으며

어쩌다 반칙으로 재미 봐서

대통령 자리를 덜컥 차고 앉아

국가정체성을 흐리게 하여

혼란과 깽판을 불러 온 자로

그로인해 국가와 국민들이 입은

유무형의 손실과 피해는 이루 해아릴 수 조차없다.

어쩌면 앞으로 영원히

완치할수 없는 상처를 국민에게 입혔다.

"다시는 이런 대통령이 나와서는 안된다"는 것을

기념하기 위한사업이라면 김대중과 같이묶어서

서울 한복판에 기념관을 지어서 지은 죄 흔적을

반드시후세에 기록으로 남겨둬야할 것이다.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지!


컴 회원 여러분 널리 알립시다

이 나라가 어디로 가는지

 


입력날짜 : 2012-10-23 (11:17), 조회수 : 2805
 백자평쓰기
 * 성명 * 비밀번호
 * 내용
 
*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기사와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원수를 사랑 하여라~
성령은 비둘기처럼 내려 오..
성령님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
하느님은 인간을 하느님의 형..
하느님은 존재 하시는가?
중국 전교여행을 회상하며
원수를 사랑 하여라~
성령은 비둘기처럼 내려 오..
하느님은 존재 하시는가?
성령님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