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신학은 가톨릭 교리에 반한다.
거대한 거짓: 사회주의에 관한 교황 베네딕트 16세의 회..
투자와 공동선 Investment and the Commo..
성모마리아님
Pope proposes serenity of Mary..
On The Unfolding of God's Self..
Pope Says Liturgical Abuses De..
종북(從北)구조의 본질과 수술법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이사장 문재인)'
서울수복 기념식에 불참한 골수좌익분자 박원순 서울시장
정의로운 체제로서의 자본주의
복거일
삼성경제연구소
임광규..

기사 확대 기사 축소
"기성세대는 젊은이들에게 사과할 일 없다"
류철희 바오로 
 

 이적단체 범민련 간부를 지냈으며 간첩 혐의로 복역한 바 있는 민경우 씨가 차기 유력 대선주자인 안철수 교수를 지지하는 책을 펴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보수논객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이 민 씨의기성세대의 사과주장을 일축했다.

민 씨는 자신이 펴낸대한민국은 안철수에게 무엇을 바라는가?”라는 책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우리 사회의 모든 고통을 집약적으로 받고 있는 청년들에게 기성세대는 다른 어떤 변명이나 진단, 위로가 아닌 진심어린 사과를 먼저 해야 한다. 그것이 그 어떤 위로보다 더 아름다운 공감이기 때문이다. 지금 청년들이 받고 있는 이 고통은 기성세대의 잘못으로부터 비롯된 것이기에 진심어린 사과와 공감을 통해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

이에 류 전 주필은 16 <뉴데일리> 기고문에서기성세대가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한 어린 시절과 청소년 시절을 살았기에, 그런 시절을 자기 아들 딸들에게만은 절대로 살게 하지 않겠다고 결심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모조리 다 해주며 고생 안 시키고 키운 것을 사과하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럼에도이제 와서 생각하면 아이들을 그런 식으로 키운 것이 기성세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이었다부모님 세대가 피땀 흘려 나라를 이 만큼이라도 일으켜 세워 주셔서 우리가 어린 시절 고생 없이 참 잘 자랐습니다 하는 감사의 인사는커녕, 우리가 너희들 꼰대들 때문에 지금 영 행복하지 못하다는 소리나 듣게 됐다면, 기성세대는 새끼들을 정말 잘못 키운 것이라고 개탄했다.

이와함께돈 벌러 다니느라고 자식들과 충분한 대화를 나눌 시간이 없었던 건 사실이라며그래서 애들에게 가정교육도 충분히 못 시키고 예절 교육도 제대로 못 시키고 버릇 교육도 잘 못 시키고 예의염치와 인의예지를 알 만큼 알게 해주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이제 그 결과가너희들 때문에 우리가 잘못 사니 사과하라는 후레자식 같은 욕지거리로 돌아오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기성세대는 자랑스러운 세대다. 대한민국을 침략전쟁에서 지켜냈고, 국민소득 80달러를 2 ~3만 달러 수준으로 끌어올렸고, 이건희 회장 말대로일본은 힘이 빠진 듯하고, 중국은 (한국 따라 오려면) 아직 멀었다할 정도로 이 나라를 삐까뻔쩍하게 만들어 놓았다. 그걸 왜 사과해야 하는가?”라면서도하지만 새끼들 잘못 키운 것만은 사과 아닌 자책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이 설흔 되도록 기껏 고이고이 포대기에 싸서 금이야 옥이야 키웠더니 뭐 사과하라? 그런 자식들 만든 부모라면 족히 자책하고 자괴할 만하다.”

나아가물론 사과해 마땅한 기성세대가 왜 없겠는가?”라며대표적인 게 엊그제서야 염라대왕이 데려간 대량학살자이자 주민 3백만 명을 굶겨 죽인 김정일이라고 했다. 아울러그런 나쁜 기성대를 싸고 도는 청장년들이 있다면 그들도 젊지만 사과해야 할 터. 우리 내부에서 좌파 정권 10, 사이비 보수 정권 5년 동안 해먹고 돈 뿌린 자들도 자수해서 사과하고 광명 찾는 게 장땅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주필은 “현실이 불만스럽고 힘겹다면 누구보고 어떻게 해 달라 하지 말고, 젊은 자기들이 제 힘으로 개척해야 한다상당수 그들은 아마 금년에 좌파정권으로 기울 모양인데, 마음대로 해보라고도 했다.

그는어차피 자기들 살 세상이지 기성세대 살 세상은 아니지 않은가? 기성세대는 얼마 남지 않은 여생 그럭저럭 있다가 죽으면 그만이다. 답답할 것 없다거듭 말한다. 사과 할 일 없다.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았기에란 말로 글을 맺었다.


입력날짜 : 2012-02-23 (12:12), 조회수 : 1069
 백자평쓰기
 * 성명 * 비밀번호
 * 내용
 
*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기사와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원수를 사랑 하여라~
성령은 비둘기처럼 내려 오..
성령님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
하느님은 인간을 하느님의 형..
하느님은 존재 하시는가?
글이 없습니다.
중국 전교여행을 회상하며
원수를 사랑 하여라~
성령은 비둘기처럼 내려 오..
하느님은 존재 하시는가?
성령님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